뉴스
2018년 10월 23일 11시 40분 KST

대한축구협회가 '북한 국가 연주'에 대해 AFC에 공식 항의했다

2018 AFC U-19 챔피언십 한국 대 요르단의 경기에 앞서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연주됐다.

뉴스1/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연주된 것을 두고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 항의했다.

22일 인도네시아 브카시에서는 2018 AFC U-19 챔피언십 한국 대 요르단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한국의 애국가가 나와야 하는 상황에서 주최 측은 실수로 북한 국가를 연주했다. 이에 선수들이 당황하는 모습이 그대로 중계됐고, 대표팀 코칭스태프 등이 관계자에게 시정을 요구해 애국가가 다시 재생됐다.

이에 이튿날인 23일 대한축구협회는 ”주최 측인 AFC에 공식적으로 항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축구협회는 앞서 경기 종료 2시간 이내에 경기감독관에게 항의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경기 종료 후 현장에서 바로 약식 항의 서류를 전달했다.

축구협회는 이날 중 AFC에 협회 명의의 항의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요르단에 3-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승1무로 C조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오는 25일 베트남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