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20일 12시 08분 KST

국정원 특활비 사용 경위에 대한 박근혜의 새로운 진술이 나왔다

이전 진술과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10월 19일,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에서는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등 전 국가정보원 원장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이들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등손실)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이다. 이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받게 된 경위와 개인적 유용 등에 대한 자필 진술서가 공개됐다.

진술서의 핵심은 자신은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쓰는 게 불법인 줄 몰랐다는 것이다.

‘뉴스1’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를 지원받는 과정에서 “청와대 비서관이나 국정원장들로부터 불법이라는 보고를 받은 적이 없었고, 부정한 의도도 없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또한 국정원 특활비를 옷값, 의료비용, 사저관리비용 등으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박 전 대통령은 “사실이 아니다. 내가 사용할 수 있는 예산에서 집행되는 것으로 안다”는 의견을 밝히면서 국정원 특활비는 “격무에 시달리는 청와대 직원들을 위한 목적이거나 청와대 특수활동을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톨령은 재판을 받는 국정원장들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면서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책임을 묻는다면 이를 지원받아 업무에 사용하라고 지시한 저에게 모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