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19일 17시 58분 KST

조원진이 이재명에게 질의하다 박근혜를 떠올렸다

"자꾸 이상한 말씀을...." - 이재명 지사

10월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장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명 지사가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은 경기도에 관한 것이 아니었다. 최근 아주대병원에서 ‘점’의 유무를 놓고 의료진의 검사를 받았던 일, 그리고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하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받았던 일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이 오갔다.

뉴스1

이 과정에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이재명 지사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소회를 물었다.

″안희정 날리고 이재명 날리고 그 다음은 박원순, 까불면 날린다는 말이 회자된다. 탈당권유도 받고, 도지사가 되자마자 압수수색을 받았는데 소회가 어떤가.”

이재명 지사는 ”인생무상”을 언급했다.

Huffpost KR

그런데 이 대화에서 앞서 조원진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처한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떠올렸다.

″이 지사가 최근 권력의 압박과 함께 같은 당 동지들의 배신을 겪고 있는 것을 보니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각도 나면서 처지가 안됐기에… 얼마나 압박을 받고 있겠나. 믿었던 사람들도 등을 돌리는 것을 보니 박근혜 대통령도 생각이 난다.”

이 말을 들은 이재명 지사는 ”자꾸 이상한 말씀을....”이라며 웃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의를 앞두고 가진 의사진행발언에서 조원진 의원이 이재명 지사가 가족과 나눈 대화의 녹취파일을 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그는 결국 녹취를 틀지 않았다. 그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 때문인 듯 보인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조의원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가족문제에 관해 얘기하지 않겠다. 알아서 잘 풀었으면 한다. 녹취록을 안 트는 것도(그런 이유다). 이 지사 상황 이해한다. 믿었던 사람도 등에 칼을 꽂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생각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