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9일 17시 40분 KST

한화이글스가 팬들에게 장미꽃 13000송이를 쐈다

팬만 신난 게 아니라 한화 그룹 전체가 신이 난듯

팬들에게도 11년 기다림 끝에 결실이지만 구단과 한화그룹에게도 그러지 기분이 아니었을까? 한화이글스가 11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기념하며 팬들에게 장미꽃을 선물했다. 무려 1만 3000송이다.

 

 

한화는 지난 2007년 이후 가을야구를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다. 올 시즌이 시작될 때만 해도 한화가 가을야구에 진출할 거라곤 대부분이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대다수의 예상을 깨고 초반부터 선전하며 결국 3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감격의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 한화 이글스는 팬들에게 감동의 선물을 보냈다. 장미 한송이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주황색 카드다. 주황색은 한화이글스를 상징하는 색이다. 이 카드에는 “11년 동안 부진했던 성적에도 승패를 넘어 불꽃응원을 보내준 이글스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쓰여있다.

장미꽃 가격만 수천만원대다. 하지만 지금 한화이글스에게 돈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장미꽃은 한화 그룹에서 팬들에게 선물하는 차원에서 제공해줬다”며 ”그동안 팬들에게 느낀 고마움과 미안함을 갚기 위한 선물”이라고 장미꽃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