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9일 15시 10분 KST

'장애인 택배기사 폭행 영상'에 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형제관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보배드림 갈무리

한 택배업체 기사가 동료 장애인 기사를 폭행하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된 가운데, 이를 본 네티즌들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두 사람은 형제 관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택배 기사 폭행 널리 퍼트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차를 운전하고 가다 서울 마포구 공덕역 인근에서 폭행 장면을 보고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 생각해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택배업체 기사가 장애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동료 남성의 뺨을 때리거나 배를 발로 차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경찰에 신고했다. 19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택배 트럭 번호 등을 토대로 피의자와 피해자를 밝혀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피의자의 친형이며 지적장애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과 가까운 한 친척은 경찰에 ”형제의 아버지는 사망했고 어머니도 장애가 있어 동생이 가계를 책임지고 있다. 장애가 있는 형이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해 집에 둘 수 없어서 동생이 데리고 다니며 같이 일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이들 형제를 불러 사실관계 확인 및 상습적 학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