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8일 21시 03분 KST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에 갈 수 있다"며 문대통령에게 전한 말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현지 시간) 방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현지에서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대화 내용을 전했다.

청와대
청와대

이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 환대 의사를 받았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교황에게 전달했다.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느냐’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청와대
청와대

이어, 교황은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이에, 가톨릭 신자인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의 말씀을 마음 깊이 새기고 또 새겼다”며 ”그 결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나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