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8일 15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18일 17시 22분 KST

KT 위즈 김진욱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지난 2017년부터 2시즌을 이끌었다.

KT 위즈가 사령탑을 바꾼다. 김진욱 감독이 사퇴하고, 이숭용 코치가 단장을 맡는다.

뉴스1

 

‘OSEN’의 보도에 따르면, 김진욱 감독은 정규시즌이 끝난 후 구단에 사퇴의사를 밝혔다. 김진욱 감독은 지난 2016년 말에 취임해 올해까지 2시즌을 이끌었다. 하지만 2015년부터 1군에 올라온 후 10위를 벗어나지 못한 KT 위즈의 순위는 2017년에도 계속됐다. 2018년 시즌에는 한 단계 오른 9위를 기록했다.

김진욱 감독과 함께 임종택 단장도 성적 부진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이숭용 단장은 KT 구단 최초의 야구인 출신 단장이다. KT 위즈 창단 후 14년부터 현재까지 1군과 2군을 오가며 타격 코치를 해왔다.

KT 위즈 제공

한편 김진욱 감독은 KT 위즈의 기술자문을 맡게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