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8일 12시 16분 KST

정유미 측이 '찌라시'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

뉴스1

배우 정유미가 카카오톡 등을 통해 유포된 ‘찌라시(증권가 정보지)’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18일 OSEN에 따르면 정유미 소속사 매니먼트 숲은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유미 측은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마쳤고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17일 카카오톡과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정유미와 한 예능 PD에 대한 ‘찌라시’가 유포됐다. 유포는 순식간이었고 두 사람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정유미 측은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이 시간 이후로 더 이상 악성 루머가 게시 유포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며 ”앞으로 소속 배우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 엄중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정유미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 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정유미씨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합니다.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습니다.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이시간 이후로 더이상 악성 루머가 게시 유포되는 일이 없길 바라며 앞으로 소속 배우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 엄중히 대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