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17일 17시 51분 KST

전원책이 박근혜에 대한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태극기부대'를 보수세력에서 제외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뉴스1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끝장토론’을 당 지도부에 제의했다고 밝혔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전 위원은 ”보수는 단일대오를 형성할 수밖에 없다”라며 ”단일대오 뒤에도 갈등을 줄이고 화학적 융합을 하려면 박 전 대통령을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한 논란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 위원은 박근혜 정부에 대한 평가·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당 내 입장 정리가 되지 않으면 ‘보수 단일대오‘가 이뤄지지 못할 것이라며 ‘태극기부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 위원은 ”태극기부대는 우리들 아버지, 어머니처럼 먹지 못하고 자식들 교육시켜주려고 애쓴 평범한 부모들”이라며 ”그들을 보수세력에서 제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뉴스1

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시각적 차이가 있으면 그 분들을 만나 대화를 해야지 왜 ‘극우‘라고 공격하느냐. ‘극우’라는 표현은 조심해야 한다. 극단주의자는 폭력으로 자신들의 이념과 철학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태극기부대가 서울구치소를 폭파하고 박 전 대통령을 구하자고 한 적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또 ”태극기부대는 박 전 대통령의 가장 열렬한 지지자들이다.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 전 검찰 포토라인에 섰을 때 열렬한 지지자들이 응원하지 않았냐”라며 ”이를 극좌라고 부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 위원은 15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태극기부대에 대해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가장 열렬한 지지자였던 그룹”이라며 ”그 분들을 우리 보수 세력에서 제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탄핵 국면에서 탈당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등을 통합 대상으로 보고 있다는 주장이 대두됐다.

한편 전 위원은 지난 4일 ”박 전 대통령이 무죄라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탄핵 심판은 졸속이라고 확신한다”라며 ”엉터리 탄핵소추안에 뇌물죄 수사를 시작도 안 했는데, 헌재에 항의하는 법률가가 한국당엔 왜 아무도 없었느냐”고 한국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