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7일 16시 28분 KST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가 구속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뉴스1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20대 남성이 구속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서울 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오전 10시30분부터 살인 혐의를 받는 A씨(29)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오후 5시45분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14일 오전 8시10분쯤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B씨(20)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B씨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말다툼 뒤 A씨는 흉기를 갖고 돌아와 수차례 B씨에게 이를 휘둘렀다. B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A씨를 체포한 뒤 흉기를 가져온 경위와 범행동기를 조사한 경찰은 A씨가 범행을 인정한 부분을 토대로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사건 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에 대한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피해자는 내 아들의 지인”이라며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며 피해자가 내 가족, 나 자신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피의자는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한다. 또 심신미약 이유로 감형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언제까지 ‘심신미약’ 같은 단어들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냐”며 강력 처벌을 요구했다. 현재 이 청원에는 3만 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