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7일 09시 45분 KST

한국에 이어 일본 축구 대표팀도 우루과이를 꺾었다

경기 후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월드컵 8강 진출"을 언급했다.

Hiroki Watanabe via Getty Images

한국에 이어 일본 남자축구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의 우루과이에 4-3으로 첫 승리를 거뒀다. 일본은 이번 승리로, 지난 6년 기준 우루과이를 상대로 1경기에서 4골을 터뜨린 두 번째 팀이 됐다.

16일(한국시간) 오후 일본 남자축구 대표팀은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 대표팀과의 A매치 친선전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일본이 압도했다. 우루과이는 후반 초반 에딘손 카바니의 동점골로 승부를 뒤집을 기회를 잡았지만, 도안 리츠와 미나미노 타쿠미의 연속골에 무너지고 말았다. 경기 말 조나탄 로드리게스가 1골을 만회했으나 우루과이는 패했다.

골닷컴에 따르면 경기 후 오스카 타바레스 우루과이 감독은 ”예상치 못한 결과”라고 입장을 밝혔다. 타바레스 감독은 ”우리의 공격력은 만족스러웠으나, 수비 실수가 많은 경기였다”라며 ”우리가 원하는 것과는 다르게 경기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일본을 축하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Hiroki Watanabe via Getty Images

코스타리카, 파나마, 우루과이를 연달아 격파하며 승전보를 울린 일본 대표팀 감독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월드컵 8강 진출”을 언급했다. 스포탈코리아에 따르면 경기 후 모리야스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벨기에에 2-3으로 패배했으나 이 경험이 최근까지 잘 이어졌다”라며 ”모든 선수가 자신감을 갖고 임한 게 좋은 결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월드컵에서 8강 이상에 가면 이들만큼 강한 팀과 붙어야 한다”라며 ”대등하게 싸워야 8강 진출에 성공할 확률도 높아진다. 홈뿐만 아니라 원정에서도 이런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한국 대표팀은 파나마와의 A매치 친선전에서 2-2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