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6일 17시 50분 KST

남은 2018년의 하늘이 계속 잿빛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중국에서 만들어진 미세먼지가 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많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계절”

뉴스1

남은 2018년의 하늘은 계속 잿빛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16일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미세먼지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반 센터장은 ”미세먼지가 시작되는 시기는 10월 말부터인데 올해는 조금 빠르다”라며 미세먼지철이 이제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봄에도 나쁘지만 가을과 겨울에도 미세먼지가 ‘나쁨’ 상태인 것은 북서풍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이라고 전했다.

반 센터장은 ”중국에서 만들어진 미세먼지가 북서풍이나 서풍을 타고 한국으로 많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계절”이라며 ”또 한국에서도 대기가 안정되며 안개가 많이 끼게 되면 미세먼지가 정체하게 돼 농도가 높아지게 된다”고 말했다.

또 ”바람이 세고 강하게 불면 미세먼지와 정체된 공기들이 빨리 빠져나갈 수도 있냐”는 앵커의 질문에는 ”최근에는 바람이 많이 약해지고 있어 더 좋아질 가능성은 없다”고 답했다.

반 센터장은 ”중국의 난방과 심각해지고 있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는 앞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에 영향을 주고 있다”라며 ”중국에 축적된 미세먼지는 결국 서풍을 타고 한국에 올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SBS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17일부터 점차 물러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세먼지의 공습은 앞으로 더 잦아질 전망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