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6일 16시 52분 KST

'동덕여대 알몸 음란행위 불법촬영' 용의자가 밝힌 범행의 이유

”‘여대’라는 생각에 갑자기 성적 욕구가 생겼다”

뉴스1
'동덕여대 알몸 음란행위 불법촬영' 용의자 박모씨가 범행 당시 입었던 옷들. 서울 종암경찰서 제공

서울 동덕여대와 건국대 등 공공장소에서 알몸으로 음란행위를 하고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린 20대 남성이 검거된 가운데, 이 남성이 ”‘여대’라는 생각에 갑자기 성적 욕구가 생겼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15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및 건조물 침입 혐의로 박모(28)씨를 검거했다. 박씨는 지난 6일 서울 성북구 동덕여대 강의실과 복도 등에서 나체로 활보하거나 음란행위를 하는 자신의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린 혐의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박씨는 ”자격증 보수교육을 받으러 갔다가 ‘여대‘라는 생각에 갑자기 성적 욕구가 생겨 음란행위를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트위터에서 사진을 검색하던 중 ‘야외 노출’ 사진에 성적 만족을 느꼈다. 음란행위를 직접 촬영하고 사진을 게시해 타인의 주목을 받는 것에 희열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한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 본사에 요구한 계정 정보 등을 제공받았다”며 ”국내 포털 및 통신사를 상대로 추가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조사 결과를 종합해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