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5일 15시 40분 KST

박지원 의원이 "아내가 하늘나라로 갔다"고 전하며 아내에게 바친 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아내인 이선자씨가 15일 세상을 떠났다. 이씨는 지난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박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아내 이선자 미카엘라가 2018년 10월 15일 오후 1시 5분 하늘나라로 갔다”며 ”하늘나라에서 편히 지내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약 한달 전부터 (아내의) 기력이 저하돼, 부부만이 느끼는 감정으로 마음의 준비를 했다”며 ”지난 금요일 아침에 아내와 나눈 대화가 마지막이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새벽 큰딸이 도착할 때까지만 살아달라고 기도하고 애원했다. 이틀간 아무런 고통 없이 평화롭게 하늘나라로 갔다”며 마지막으로 ”여보 잘 가.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이선자씨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영안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7일 오전 10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