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5일 15시 12분 KST

컬투쇼 출연한 배우 존조가 "서울을 보고 굉장히 놀랐다"고 하는 까닭

"제 고향은 서울 보광동인데, 그때만 해도..."

Paul Archuleta via Getty Images

한국계 배우 존조가 영화 ‘서치’의 흥행을 기념해 한국을 찾았다.

존조는 15일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나와 자신의 한국 이름은 ‘조요한’으로 6세 때 미국으로 이민갔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존조의 고향은 서울 보광동으로 그는 서울을 다시 찾고 꽤 놀랐다고 한다.

그가 살던 시절만 해도 ”냉장고도 없었고 하수시설도 제대로 안 돼 있을 때”였는데, ”지금의 서울은 너무나 많이 발전했고 도시가 달라져서 굉장히 놀랐다”는 것. 그는 ”개인적으로 한국 관객들이 사랑해줘서 의미가 크다”며 ”미국과 한국 양 문화권에서 성공할 수 있는 사례를 할리우드에 보여준 것 같아 기쁨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또한 그는 서치에서의 연기가 어려웠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는 ”진실된 연기를 하려면 상대방의 눈을 보면서 연기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는 작품이어서 평소보다 어렵게 작업을 했기” 때문이며 이로 인해 ”감독에게 많은 것을 물어보고 체크하면서 연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말을 한국어로 했으며, 그 외에는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