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0월 12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12일 16시 23분 KST

구하라 사건 희화화 시험문제 출제한 학교가 공식사과했다

"뉴스에 난리가 났어! 팝콘각이야”

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씨와 전 남자친구간 쌍방폭행 사건을 희화화한 시험 문제를 출제해 논란을 빚은 인천 A여고가 공식 사과했다.

이 학교 교장은 12일 오후 학교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학교장은 ”문제 형식 및 출제에 있어서 시의적절하지 못한 점이 있었음을 해당 교사도 인정하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의도와는 상관없이 현재 경찰 조사 중인 사건과 관련된 인물의 사진 및 실명을 사용함으로써 관련된 분들과 학생들에게 상처와 불편함을 끼친 점은 분명한 잘못입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교육청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소명 요청을 받아 사안 경위서를 작성하여 제출, 교육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라며 ”피해자를 보호하고 함께 아파하며 공감해야 할 사회적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문제 자체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하고 피해자의 입장에서 접근하지 못했던 점에 대하여 사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치러진 이 학교 3학년생 중간고사 영어 시험 문제엔 ‘구하라‘와 ‘미용사 최‘, 구씨가 소속된 걸그룹 ‘카라‘의 전 멤버 ‘강지영’이 등장한다.

‘강지영‘은 “너 ‘팝콘각’이라는 말 아니? 영화를 보는 것처럼 흥미롭고 재미있는 사건이나 상황이 생겼을 때 쓰는 말이야. 한 걸그룹 멤버가 남자친구랑 크게 싸우고 폭행했대. 뉴스에 난리가 났어! 팝콘각이야”라고 말하고, ‘미용사 최’는 ”어쨌든 나는 왜 그 남자가 여자친구에게 폭행당했는지 이해 못 하겠어. 참 불쌍한 남자야!”라고 덧붙인다.

인터넷커뮤니티 캡처

 

A여고는 학생들의 ‘스쿨미투’ 고발로 교사들의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학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