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1일 20시 36분 KST

문대통령이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청와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해군기지 건설 문제로 오랜 기간 갈등에 휩싸였던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을 만나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 뒤 주민들과 간담회 자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며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정마을에는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 깊은 상처일수록 사회가 함께 보듬어야 한다”며 주민들에 대한 사면복권 등 적극적인 후속대책을 약속했다.

뉴스1
11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인근 사거리에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이 경찰들과 대치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군사시설이라고 해서 반드시 전쟁의 거점이 되라는 법은 없다. 하기에 따라서 평화의 거점이 될 수 있다”고도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제주 해군기지는 북한을 상대로 하는 것만이 아니고, 긴 역사를 보면 북한과의 대치는 언젠가는 끝나게 되어 있다. 넓은 대양을 바라보며 해양 강국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크루즈 활성화를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이어, ”관함식을 통해 부산이 아닌 강정을 세계에 알리고, 크루즈 입항에도 도움이 되고, 강정 주민들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관함식을 반대하리라는 예상을 충분히 했으나 설득을 통해 여기까지 온 것이다. 열린 마음으로 관함식을 열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 주셔서 고맙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