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1일 15시 04분 KST

낸시랭이 밝힌 '왕진진과 이혼을 결심한 결정적 이유'

"제 명의로 수억대 사채를 얻고, 생활고에 시달렸으나, 돈 때문에 이혼하는 것은 아닙니다."

뉴스1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결혼 10개월 만에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랭은 10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왕진진의 ‘폭언, 감금, 폭행’으로 인해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왕진진이) 제 명의 집을 담보로 수억대 사채 빚을 얻어 사업 자금으로 썼지만 수입은 전혀 없었다. 세상의 조롱과 갖가지 비난을 견디고 주변 지인들의 반대를 무릅쓰며 남편을 믿어주어 이 사회에 필요한 일꾼이 되길 바랐지만 돌아오는 것은 불어난 이자와 생활고, 연대보증 피해뿐이었다”며 ”하지만 그것이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아니다. 사랑한 사람이었던 만큼 돈은 중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도 형제도 없는 나는 가족을 꼭 지키고 싶었다”며 ”그러나 남편은 거짓이 밝혀지고 민낯이 드러날 때마다 오히려 나를 위협하고 폭언과 감금·폭행으로 대처했다. 수위가 점점 높아져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 되어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낸시랭은 과거 결혼을 앞뒀던 남성이 자녀가 있는 유부남임을 알게 돼 큰 충격을 받고 슬픔에 빠져 있을 당시 왕진진을 만났다며, 故 장자연 편지 위조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는 등 왕진진의 범죄 전력과 관련해 ”모두 알고 있었고,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았지만 순박하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를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하지만 이제 모든 것이 끝났다”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은 책임지면서 앞으로 조용히 예술과 미술작품에만 전념하며 열심히 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