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0월 11일 11시 16분 KST

애플에 이어 삼성도 '이어폰 단자' 없앤다

USB-C로 대체한다

애플이 2016년, 아이폰 7 모델부터 3.5㎜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 라이트닝 케이블로 대체한 데 이어 삼성도 제거할 모양이다.

 

Leszek Kobusinski via Getty Images

 

전자신문에 따르면 10일 부품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노트10이나 S11부터 이어폰 잭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식은 아이폰과 유사하다. 아이폰이 자사의 충전단자 라이트닝 케이블을 이용해 유선 이어폰을 연결했다면 삼성은 자사의 충전 및 데이트 단자 USB-C를 활용한다. 이같은 방식은 내년 가을 이후 출시될 모델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이같은 선택을 한 이유는 분명치 않지만 애플과 크게 다르지 않은 이유 때문이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면 스마트폰 설계 상 유리한 점이 생기는 데다가 최근 무선 이어폰 사용자도 늘어나는 추세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이어폰 단자를 없애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삼성은 기존 사용자를 위한 배려는 남겨두었다. 관계자는 “3.5㎜ 이어폰 사용자를 위해서는 별도 변환 잭이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