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10일 1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10일 15시 07분 KST

퓨마 "불쌍하다"고 말하려 고양이 이용한 김진태의 동물학대

고양이는 낯선 곳을 두려워한다

작은 벵갈 고양이가 국감장에 등장했다. 고양이는 숨을 곳도 없는 작은 철창 안에서 초조한 표정으로 갇혀 있었다.

이 고양이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데려온 것이다. 그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동물을 하나 가져왔다”며 “퓨마 새끼와 비슷한 동물이다”라고 소개했다.

그가 이 벵갈 고양이를 가져온 이유는 정부의 ‘퓨마 사살 사건’을 비난하기 위해서다. 지난달 18일 대전시립동물원에서 관리 중이던 퓨마가 열린 문 밖으로 탈출했다가 4시간 30분 만에 사살된 사건이 있었다.

김진태는 국감장에서 “(지난) 9월18일 사살된 퓨마와 아주 비슷한 거를 가져오고 싶었지만,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서 안 가져왔다”면서 “동물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 자그마한 것을 한 번 보시라고 가져왔다”고 했다. 본인 입으로 “동물도 아무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고 말하면서 정작 벵갈고양이는 아무 데나 끌고 다니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1

 

특히 고양잇과 동물은 영역 동물이기 때문에 낯선 곳을 더 두려워 한다. 실제로 동물단체들도 김진태의 이런 행동에 대해 “퓨마 사살의 부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고양이를 국감장에 데리고 오는 건 말이 안 된다”, ”명백한 학대”라며 반발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평양정상회담 저녁에 대전 모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한 마리가 전광석화처럼 사살됐다”며 ”이날 NSC 소집까지 1시간35분이 걸렸는데 지난해 북한 미사일 발사 때 2시간33분만에 NSC가 열린 것과 비교하면 청와대가 훨씬 민첩하게 움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퓨마는 고양잇과 동물 중에서도 가장 온순하다고 알려져 있고 사람을 공격했다고 보고된 적이 거의 없다”며 ”마취총을 쐈는데 안 죽으니 바로 사살을 했는데 불쌍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1

 

하지만 김진태 의원은 이날 낯선 곳에 끌려온 고양이가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는 잘 몰랐던 것 같다. 게다가 그날 NSC가 열렸다는 주장의 사실 여부도 불투명하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제가 NSC 상임위 멤버라서 잘 아는데 그날 NSC가 열렸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김진태의 주장을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