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09일 20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9일 20시 07분 KST

바른미래당이 "풍등을 날렸다고 저유소가 폭발하면 정상이냐"고 물었다

"정말로 '풍등'만이 화재 발생의 원인인가?"

뉴스1
9일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열린 고양저유소 화재 사건 중간수사결과 브리핑에서 수사관계자가 화재 원인이 된 풍등과 같은 종류의 풍등을 공개하고 있다. 

경찰이 9일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고양 저유소 화재가 ‘풍등’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자 바른미래당이 ”풍등을 날렸다고 저유소가 폭발하면 이게 정상인 것이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풍등이 무슨 ‘첨단무기’라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경찰은 실화 피의자 A씨 검거 및 중간수사 내용을 발표하면서 A씨의 신원과 사건 발생 당시 행적 등을 공개했다.

그러나 대한송유관공사 측이 화재 발생 사실을 18분 동안이나 몰랐던 이유, 인근 학교에서 풍등 날리기 행사가 개최된 경위 등에 대해서는 ”추후 수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유류탱크 주변에 화재감지센서·연기감지센서는 설치되지 않았다. CCTV 관제 센터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며 ”중요시설을 허술하게 관리한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말로 ‘풍등’만이 화재 발생의 원인인가?”라고 반문하며 ”외국인 근로자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은 이날 경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별도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