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8일 14시 13분 KST

조재현에게 17세 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7월 소장을 접수했다.

뉴스1

10월 8일, ‘텐아시아’는 배우 조재현을 상대로 억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여성 A씨에 대해 보도했다. A씨는 지난 2004년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당시 A씨의 나이는 17살이었다고 한다. A씨가 소장을 접수한 시점은 지난 7월이었다.

관련 사건에 대해 조재현 측 박헌홍 변호사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은)조정위원회에 회부돼 화해권고 결정이 난 사안”이라고 전한 그는 ”판사가 (고소인 측에)소를 취하하라고 했으나 이에 불복, 계속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며 ”소송 제기가 들어온 후 여러 루트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이와 관련한 답변서를 제출했다. 법률적으로 인정되기 어려운 청구”라고 설명했다.

조재현은 지난 2월, 여러 여성으로부터 과거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폭로가 나온 후,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tvN 드라마 ‘크로스’에서도 중도하차했으며 자신의 회사인 수현재컴퍼니는 폐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