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0월 05일 14시 51분 KST

구하라 전 남친 A씨 측이 "마스크 벗고 당당히 나설 의향 있다"고 말하다

변호인이 전한 A씨의 최신 입장을 들어보자.

OSEN

사생활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구하라씨 전 남자친구 A씨 측이 5일 ”마스크를 벗고 당당히 나설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A씨 변호인 곽준호 변호사는 5일 오전 ”의뢰인 어머니가 ‘리벤지 포르노’ 얘기가 나오는 것을 보고 놀라서 몸이 편찮아 지시기까지 했다”며 ”그간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차원에서 의뢰인이 욕을 좀 먹더라도 참았는데 이제는 완전히 파렴치범으로 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곽 변호사는 A씨를 강력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하루 만에 13만명을 넘기는 등 비난 여론이 거센 것을 의식한 듯 ”이런 상황이라면 여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일반인이어서 경찰 출석할 때도 마스크를 썼었는데, 뭔가 숨기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A씨도 이제는 마스크를 벗고 당당하게 나설 의향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곽 변호사는 “A씨가 진짜로 원하는 것은 화해”라고 밝혔다.

곽 변호사는 ”명예훼손 여부에 대한 법률 검토를 하고 있지만 A씨가 진짜로 원하는 것은 화해를 하는 것이고, 진실이 밝혀지는 것”이라며 ”명예회복만 됐으면 하는데 너무 몰아붙이고 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저희들도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어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