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05일 09시 55분 KST

'댓글공작 지휘 혐의'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청장을 했다.

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을 총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다. 10월 5일 서울중앙지법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물 우려가 있다”는 영장발부 사유를 밝혔다. 조현오 전 청장은 바로 구속수감됐다. 전직 경찰 총수가 경찰 수사를 받다가 경찰관서에 수감된 첫 사례다.

조 전 청장은 경찰청장으로 재직했던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사이버여론대응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경찰관을 동원해 온라인 댓글작업을 했다는 것이다.

‘뉴스1’에 따르면, 경찰조사 결과 당시 경찰청 보안국이 단 댓글은 약 4만건이다.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의 수법을 활용했다. 또한 정보국 경찰관은 가족이나 지인 계정을 이용해 3만 3천여건의 댓글을 썼다. 조현오 전 청장은 경찰청장에 취임하기 이전인 지난 2009년 경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에도 소속 경찰관들로 ‘인터넷 대응팀’을 꾸린 바 있다.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농성 대응 과정에서 노동조합 비난 여론을 조성하려 했다는 게 경찰이 파악한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