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05일 11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5일 11시 08분 KST

방탄 공연 때문에 뉴욕에 텐트족이 등장했고 지하철 공지가 떴다

아주 드문 경우는 아니지만

CBSNY

CBS 뉴욕이 전한 영상을 보면 야구 팀 뉴욕 메츠의 홈구장인 ‘시티 필드’ 경기장 인근에는 지난 일요일(30일)께부터 텐트족이 등장해 진을 치고 있다.

대부분이 젊은 여성인 이 텐트족들의 목적은 하나다. 방탄소년단의 공연에서 앞줄을 차지하는 것.

다가오는 토요일(6일, 현지시간)에 열리는 공연은 역사적이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첫 스타디움 공연이어서다. 지난 8월 17일에 오픈한 4만석 규모의 콘서트 티켓이 불과 1시간도 안 돼 동이 났다. 

뉴욕 지하철은 시티 필드 경기장으로 가는 전차의 노선 안내 공지를 올리기도 했다. 

twittercom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이번 토요일 시티필드에서 있습니다. 7번을 타면 갈 수 있어요. 그러나 허드슨 야드 34번가에서 퀸스보로 플라자까지는 7호선 대신 E,F,N,W,S 지하철이 운영됩니다. 플러싱 행 7호선은 퀸스보로 플라자에서 74번가까지 급행이고 나머지는 급행이 아닙니다.”

항간에는 이 공지를 보고 뉴욕 지하철이 방탄소년단 때문에 증차를 한 것이라는 추측이 돌았으나, 증차까지 한 것은 아니다. 뉴욕에선 미국인도 길을 잃기 쉽기 때문에 시티 필드 구장까지 찾아오기 쉽게 안내한 것. 

다만, 공지문에는 이런 댓글이 달렸다.

″진짜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거든요!!!”

물론 뉴욕 지하철이 방탄소년단만을 위해서 특별한 공지를 띄운 것은 아니다. 만화 팬들의 축제인 ‘코믹콘’이 있을 때도 친절하게 지하철 안내도를 올리곤 한다. 다만 관심도가 확연하게 다르다. 코믹콘 안내도는 16번 리트윗됐지만 방탄 공연에 대한 공지는 3000번이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