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04일 18시 03분 KST

강경화 장관이 미국에 "다른 방식의 접근"을 제안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지난 3일,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핵무기 목록을 요구하면 협상을 교착상태에 빠지게 할 위험이 있다”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목록신고 및 검증을 요구하는 것은 일단 보류하고 우선 북한의 핵심적인 핵 시설 폐기를 다음 과정으로 삼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이는 비핵화 협상에서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감이 커지는 가운데 북미 간 협상 교착상태를 타개하고자 한국 정부가 제안한 것이라 게 워싱턴포스트의 설명이다.

강 장관의 발언은 ”시간 싸움을 하지 않겠다”는 트럼프의 발언과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나는 마이크(폼페이오)에게 (비핵화) ‘타임 게임에 연연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한 뒤 ”우리는 북한을 막았다. 그들은 핵실험과 관련된 여러 시설을 파괴하고 있으며 이같은 추세는 계속될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곧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즉 핵무기 목록을 확인하고 이를 검증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이 과정에서 협상이 난항에 빠질 것이기에 서로의 신뢰를 확인하는 ‘빅딜’이 필요하다는 게 미국과 한국 정부의 속내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강 장관도 트럼프의 발언에 대해 ”협상의 복잡성을 내포한 발언으로 이해한다”며 ”매우 발전된 핵 프로그램은 짧은 기간 내에 그냥 해체해버릴 수 있는 게 아니”라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그 예시로 2008년 당시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북한에 플루토늄 관련 시설에 대한 수천 쪽짜리 문서를 요구하면서 북미 간 협상이 난항을 겪었던 것을 들기도 했다.

그래서 ”다른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게 강 장관의 생각이다. 북한의 ‘영변 핵시설 영구 파괴‘와 미국의 ‘종전선언‘이 서로의 신뢰를 구축할 빅딜이 될수 있으며 ”만약 종전선언과 같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해 북한이 영변 핵시설 파괴로 응답한다면 이는 비핵화를 향한 거대한 걸음이 될 것”이라는 게 그가 ‘지금은 핵무기 목록을 제공받고 검증하는 것을 보류하자’고 제안하는 이유다.

때문에 강 장관은 ”어느 시점에서는 북한의 핵 목록을 봐야 한다”면서도 ”양측에 충분한 신뢰를 줄 수 있는 행동과 상응 조치가 있어야 그 시점에 더 신속히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너무 순수하게 믿는 게 아니냐는 세간의 비판에 대해 ”우리는 그 어떤 이해 당사자들보다도 북한을 더 잘 안다”며 ”우리는 비핵화를 누구보다 원하고 있으며, 순진함이라는 표현은 한국 정부의 대북 접근 전략과 어울리지 않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