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4일 15시 18분 KST

낸시랭이 남편 전준주를 경찰에 신고했고, 양쪽이 입장을 밝혔다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

뉴스1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가 부부싸움 도중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곧 ”남편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화해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이날 용산경찰서는 전준주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달 20일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다.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력은 없었고, 전준주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 낸시랭은 이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전준주에 대한 처벌 의사를 명백하게 밝혔다고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보도가 나온 날 전준주와 낸시랭은 ”화해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데일리 단독 인터뷰에 따르면 왕진진은 ”부부싸움이 있었고 경찰이 출동해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 화해한 상태”라며 ”아내가 12월 개인전 준비에 워낙 예민하고 스트레스가 많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어 부부간 다툼이 생겼다”고 해명했다.

왕진진은 ”격해진 감정에 아내가 조사를 받으며 ‘처벌을 원한다’고 했을 뿐 현재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원래 관계를 회복했다”며 ”불미스러운 소식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낸시랭 역시 ”남편의 말이 사실이다. 현재는 화해를 한 것이 맞다”라며 ”부부싸움은 흔하게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지금은 화해했으니 원만하게 정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eNEWS24에 따르면 낸시랭은 ”저도 잘 사는 모습을 정말 보여드리고 싶은데 걱정만 끼쳐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며 짧게 심경을 밝혔다.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왕진진과 혼인신고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