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03일 10시 50분 KST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일정이 공개됐다

7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한다.

Yuri Gripas / Reuter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북한을 방문한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 시간) 폼페이오 장관이 7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할 예정이며, 면담 뒤 서울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면담 결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4번째 방북이며, 비핵화 관련 문제와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폼페이오 장관은 8월 말 방북할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충분치 않다며 전격 취소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방문에 앞선 6일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 외무상을 만날 예정이며, 서울 방문 뒤인 8일에는 중국을 찾아 북한 이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더힐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방북에 대해 ”진전과 모멘텀을 보여주는 긍정적 단계”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합의한 것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헌신”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