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01일 14시 23분 KST

전세계 공대생이 삼성전자를 '취직하고 싶은 직장' 9위로 꼽았다

아마존을 제쳤다.

georgeclerk via Getty Images

삼성전자가 전 세계 공대생이 꼽은 가장 매력적인 직장 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2016년부터 3년 연속 ‘톱 10’이자, 아시아 기업 중 1위다.

글로벌 인적자원(HR) 컨설팅업체인 유니버섬(Universum)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고용주’(2018 World’s Most Attractive Employers) 명단을 보면, 삼성전자는 공학·IT 전공 부문 9위에 올랐다. 삼성은 2017년에는 10위, 2016년에는 9위였다.

1위는 미국 구글이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 뒤를 이었고, 애플과 BMW그룹, 인텔, 제너럴일렉트릭(GE), IBM, 지멘스 등이 삼성전자에 앞섰다. 아마존(10위)과 소니(11위), 페이스북(23위), 화웨이(40위) 등이 삼성전자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영국 등 12개 국가의 공학·IT 전공 대학생·대학원생 11만806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12개국 경영학 전공 학생 11만84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4위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49위였다.

구글은 경영 전공생들 사이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직장으로 선정됐고, 골드만삭스와 언스트앤영(E&Y)이 뒤를 이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