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01일 1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1일 11시 25분 KST

경영권 박탈 위기에 처했던 머스크가 테슬라 CEO 자리는 지켰다

일단 '최악'은 면했다.

PETER PARKS via Getty Images

″누가 일론 머스크를 감독하고 싶어할까?”

3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합의에 도달한 사실에 대한 분석 기사 첫 문장을 이렇게 적었다. 머스크는 테슬라를 ‘상장 폐지’하겠다는 트윗으로 투자자들을 호도했다는 혐의(증권사기)로 SEC에 고발됐으며, SEC는 그의 경영권 박탈을 법원에 요청했었다.

SEC는 29일 머스크 및 테슬라와 합의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틀 만에 전격적인 합의가 이뤄진 것이다. CNBC는 ”역사상 가장 신속한 SEC 합의”라는 칼 토비아스 리치몬드대 법학 교수의 말을 전했다. 

합의에 따르면, 머스크는 테슬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으며, 대신 CEO 직책은 유지하기로 했다. SEC는 또 머스크의 상장 폐지 트윗과 관련해 법에 따른 정보공개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테슬라를 기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합의는 법원의 승인을 거쳐 발효될 예정이다. 

Spencer Platt via Getty Images

 

SEC는 머스크와 테슬라가 자신들에게 제기된 혐의에 대한 ”수긍 또는 부정 없이” 기소 합의를 맺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합의 내용에 따르면, 머스크는 테슬라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며, ”독립적인 의장”이 선임된다. 머스크는 향후 3년 간은 의장으로 선출될 수 없다. 

또 테슬라는 총 2명의 독립적인 이사진들을 이사회에 선임해야 하며, 이와는 별도로 독립적인 이사들로 구성된 새로운 기구를 설립하고 머스크의 커뮤니케이션(트윗 등)을 감독할 추가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 

머스크와 테슬라는 각각 2000만달러(약 220억원)의 벌금을 납부해야 하며, 이 돈은 법원 승인을 거쳐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게 배분될 예정이라고 SEC는 설명했다. 

The Washington Post via Getty Images

 

SEC의 고발 다음날인 28일, 테슬라의 주가는 하루 동안에만 13.9% 하락했다. 특히 머스크의 경영권이 박탈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됐다. 창업자이자 주요 주주, 이사회 의장, CEO인 머스크는 어떤 면에서 테슬라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WSJ은 테슬라가 ”다시 한 번 기회를 얻었다”는 제목을 붙였다. 머스크의 존재가 테슬라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크게 좌우하는 상황에서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이유에서다. ”테슬라 내에서 머스크의 막대한 역할을 감안했을 때, 단기적으로 이건 분명 주주들에게 큰 승리다.”

반면 새로 선임될 이사회 의장 앞에는 만만치 않은 과제들이 놓여있다고 WSJ는 지적했다. ”머스크의 문제적인 충동”을 통제해야 할 뿐만 아니라 고위 임원들이 줄줄이 회사를 떠나고 있는 이유를 찾아 해결해야 한다는 것. 

머스크가 회사를 경영해왔던 ”변덕스러운 방식”에서 벗어나는 것도 새 이사진 앞에 주어진 숙제라고 WSJ는 전했다. “SEC와의 합의는 테슬라 역사에서 추한 부분(ugly chapter)를 매듭지었다. 월요일은 주가에 좋은 날이 되겠지만 진짜 과제는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