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30일 1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30일 16시 15분 KST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사망자 832명으로 급증"

Antara Foto Agency / Reuters
Antara Foto Agency / Reuters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지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832명으로 급증했다.

 AFP·로이터 통신 등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사망자 숫자가 832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어 이번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지역이 애초 파악한 것보다 더 광범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관계자는 29일 저녁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420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국가재난방지청 대변인은 지진 발생 전날 낮부터 팔루 해안에서 수천명이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다면서 이들의 소재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피해 규모가 더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