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30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1일 10시 00분 KST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신뢰 없이 일방적 핵무장 해제 없다"고 말했다

뉴스1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며 미국에 그 상응조치를 요구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가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며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이것은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충분한 신뢰감을 가지게 할 때에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 등 “중대한 선의의 조치”를 먼저 취했다고 언급하며 “그 어떤 경우에도 핵무기와 핵기술을 이전하지 않을 데 대하여 확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하는 화답을 우리는 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은 선비핵화만을 주장하면서 이를 강압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제재 압박 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으며, 종전선언 발표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조선반도 평화와 안정을 공고히 하는 데 있어 관건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역사적인 조미 수뇌상봉(북미 정상회담)과 회담에서 합의 채택된 조미 공동성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리 외무상은 또 “조선반도 비핵화도 신뢰 조성을 앞세우는 데 기본을 두고 평화체제 구축과 동시행동 원칙에서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실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동시적·단계적 비핵화 원칙을 강조했다. 

리 외무상의 요구로 다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간 셈이다. 이에 따라 미국이 어떤 답을 내놓을지 주목받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