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8일 22시 16분 KST

연락 두절 상태였던 '미미쿠키' 대표가 경찰서로 전화 걸어 밝힌 입장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연락 두절 상태로 알려졌던 수제 쿠키 업체 ‘미미쿠키’ 대표가 오늘(28일) 오후 경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충북 음성경찰서는 28일 ”‘미미쿠키’ 대표 K(33)씨가 오늘 오후 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자진 출석하겠다고 밝혔다”며 “K씨에게 경찰의 연락을 (계속) 받을 수 있도록 당부했다”고 말했다. K씨가 자진 출석 의사를 밝힘에 따라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미미쿠키를 대상으로 제기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K씨 부부에게 사기와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며, 친환경 인증업체가 아님에도 유기농으로 광고한 만큼 친환경농어업법 위반 혐의 적용도 가능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