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8일 15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28일 15시 34분 KST

KBS의 최근 '미미쿠키' 소개 영상에서 발견한 놀라운 사실들

분노가 차오른다

코스트코의 제품을 수제 쿠키로 포장만 바꿔 ‘유기농 제품‘이라 허위 홍보 판매한 충북 음성 감곡의 ‘미미쿠키’가 불과 얼마전까지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이 업체 대표들이 출연한 방송에서 의외의 사실이 밝혀져 이 업체에 대한 분노에 기름을 끼얹었다. 

문제가 된 방송은 지난 9월 7일 KBS1 TV에서 내보낸 ‘이야기가 있는 풍경’이라는 교양 프로그램 시리즈 중 하나다. 이 방송에서 미미쿠키는 지역 특산품인 복숭아로 마카롱을 만드는 ‘음성 ㅁ제과’로 소개됐다. 

촬영 시점을 추측할 수 있는 단서가 하나 등장하는데 업체 대표인 표 씨는 ”제철 과일인 복숭아로 7월에서 8월에 마카롱을 만들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KBS에 확인한 결과 해당 방송은 한국방송 청주지국에서 제작한 것으로 KBS 측은 ”제작자가 휴가 중이라 정확한 촬영 시점을 특정하기는 힘들지만 7~8월에 촬영한 것은 맞다”고 밝혔다. 

촬영 시점 7~8월은 한창 미미쿠키가 인기리에 영업하고 있을 시점이다. 김현정의 뉴스쇼를 보면 이 업체가 얼마나 인기가 많았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이 가게에서 직접 제과 제품을 산 소비자 중 하나는 이렇게 말한다. 

″처음에는 마카롱으로 그 근처에서 유명했어요. 그러다가 어느 순간 커지더니 베이커리를 시작하시더라고요. ”

″처음에 갔을 때는 마카롱 사러 갔는데 마카롱을 못 샀어요. 그날 주문량이 떨어져서. 그래서 그날은 쿠키만 사왔고요. 엄마들 사이에도 유명했고 아이들 그냥 사주자 그러고 갔던 것 같아요.” - 노컷뉴스(9월 28일)

KBS1

그러나 해당 방송을 보면 이 업체의 작업장에는 불과 4대의 가정용 오븐이 있을 뿐이다. 이 영상을 본 소비자들 사이에서 “4대의 가정용 오븐으로 그 많은 물량을 감당할 수 있었겠느냐?”는 원성이 터지는 이유다. 영상의 다른 부분을 확인해 봐도 오븐은 4대 뿐이다. 

KBS1

해당 업체는 쿠키, 마카롱, 생크림빵, 롤케이크 등을 판매했는데, 이 모든 제품을 업소용 대형 오븐 없이 가정용 오븐 네 대로 밀려드는 인터넷 주문 물량까지 감당하기란 불가능해 보인다. 

노컷뉴스의 보도를 보면 해당 업체는 ”롤케이크하고 쿠키는 어쩔 수 없이 우리가 물량이 달려서 속여 팔았다. 하지만 마카롱이나 생크림 카스텔라는 100% 직접 만든 거라 환불해줄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미미쿠키의 인터넷 판매를 대행한 회원 수 10만명 규모의 네이버 카페 농라마트 쪽은 이에 ”미미쿠키에서 구매한 마카롱, 생크림 카스텔라 구매 금액을 농라 측에서 전액 환불하겠다”고 나섰다. 대행사로서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다.

특히 이 방송은 경찰이 혐의를 적용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표 씨가 이 방송에서 ”유기농으로 마카롱과 쿠키를 만들고, 지역 농산물을 사용해 쿠키를 만든다”고 홍보했기 때문이다.  SBS 에 따르면 친환경 인증업체가 아닌 미미쿠키가 유기농으로 광고하게 되면 친환경농어업법 위반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