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8일 14시 20분 KST

'미미쿠키' 운영자 부부가 연락 두절 상태다

경찰은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KakaoStory

충청북도 음성의 수제 쿠키 업체 ‘미미쿠키’가 코스트코 시판 제품을 유기농 수제품으로 속여 되팔이해온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거센 가운데 경찰이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충북 음성경찰서는 인터넷을 통해 제기된 의혹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등을 바탕으로 자료를 광범위하게 수집하고, 음성군에도 미미쿠키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BS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제기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시 ‘미미쿠키’를 운영한 부부에 자진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다. 만약 출석하지 않을 시 체포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현재 이들 부부는 연락 두절 상태다.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경찰은 이들 부부에 사기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더라도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