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9월 26일 17시 46분 KST

강한 중형급 태풍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올지 모른다

시속 5㎞의 느린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Planet Observer via Getty Images

제24호 태풍 ‘짜미’가 북상 중이다.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는 오는 주말쯤 확실해질 전망이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24호 태풍 ‘짜미’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6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느린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발생 당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로, 강풍 반경은 370㎞다.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분류된다. 약한 태풍은 초속 17∼25m,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이다. 태풍의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 미만)과 중형(300∼500㎞), 대형(500∼800㎞), 초대형(800㎞ 이상)으로 나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제주도 등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