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25일 16시 44분 KST

박찬호를 세상 서럽게 만든 신조어 "할많하않"

정말 서러웠던 듯

명절 연휴의 재미 중 하나는 방송사의 파일럿 프로그램들이다. 명절이 되면 방송사들은 새로운 기획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한두 회 정도 제작해 편성한다. 반응이 좋으면 정규 편성에 집어넣고 나쁘면 폐지한다. 쉽게 얘기하면 시험 비행인 셈이다.

25일(저녁 8시 35분) 방송되는 MBC의 파일럿 프로그램 ‘독수공방’에는 한때 코리안 특급, 요새는 말이 많다고 해서 투 머치 토커(Too Much Talker) 로 불리는 박찬호가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는 보통의 아저씨답게 젊은이들의 신조어에 관심이 많은 박찬호의 모습이 나왔다.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은 ‘할많하않’이 무슨 뜻인지를 묻는다.

MBC via Naver/capture

순간 박찬호의 얼굴에 서운함이 서린다. 평소에도 ‘투 머치 토커’라는 자신의 별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박찬호는 이 신조어가 ”할 말만 하라는 뜻”인 줄 알고 서러워한다. 그는 결국 ”너무 말 많이 하지 말고 할 말만 하라는 거지”라며 김동현을 당황하게 한다.

이 말은 사실 ”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는다”라는 뜻으로 뭔가를 설명하기 곤혹스럽거나 싫을 때 쓰는 표현이다. 

위에 있는 영상 1분 49초부터 이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