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25일 15시 46분 KST

여야가 한미정상회담에 긍정 평가를 했다

정의당 "트럼프 대통령은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바란다"

한미 정상이 25일, 뉴욕에서 만나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나누고 개정된 한미 FTA에 서명한 가운데 여야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 대체적으로 긍정평가를 했다.

먼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양국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밝힌 한미정상회담을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어 ”민주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적극 지지하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한층 더 앞당기는 든든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또한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결속을 다지는 자리였길 바란다”며 ”이제 북한의 비핵화는 돌이킬 수 없는 길이 된 만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적인 이행조치가 합의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완화를 통해 진정한 평화체제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삐걱대던 북미관계 정상화에 기여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문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반드시 ‘정전협정과 평화체제 구축’을 이뤄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은 ”한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엑셀을 밟아야 할지, 브레이크를 밟아야 할지 머뭇거리며 반클러치로 일관해왔다”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를 고운 눈으로 바라보지 않는 세력들의 방해와 음해에도 불구하고, 난관을 피해 안전하게 운전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트럼프 대통령은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또한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중요한 내용은 비공개로 남겨졌지만, 양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폐기 원칙에 따른 확고한 공감대를 이뤘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우려의 목소리도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지난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땅” 발언만 했을뿐 구체적 이행방안은 내놓지 않았다”며 ”구체적 내용이 없이는 북핵 문제는 다시 교착상태에 빠지는 악순환이 계속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핵무기, 핵물질, 핵시설에 대한 정확한 신고와 구체적인 사찰 검증 로드맵이 나와야 한다”며 ”이러한 북한 비핵화의 확실한 담보가 있을 때 종전선언도 가능하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