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9월 24일 17시 19분 KST

소아암을 극복하고 살아남은 네 소녀의 감동적인 우정 이야기

병원에서 서로를 처음 만난 소녀들은 매년 같은 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다.

맥킨리와 클로에, 에이벨린과 로렌은 남들과는 조금 다른 특수한 상황에서 서로를 처음 만났다. 이들은 소아암 전문 병원에서 만나 급속도로 친구가 됐다.

네다섯 살 사이의 이 소녀들은 2년 전, 미국 플로리다에 위치한 세인트 존스 홉킨스 어린이 병원에서 만났다. 이들은 당시 병원 로비에 나란히 앉아 사진을 찍었다. 짧은 머리 위에 머리띠를 하고, 분홍색 스커트를 입은 채 웃으면서.

JOHNS HOPKINS ALL CHILDRENS HOSPITAL

에이벨린과 로렌 그리고 맥킨리는 급성 림프절 백혈병을 앓고 있었으며, 클로에는 희귀성 폐암을 앓고 있었다.

1년이 지난 뒤 이들은 같은 자리에서 두 번째 사진을 찍었다. ‘씩씩한(brave)‘, ‘강한(strong)‘, ‘용감한(fearless)‘, 그리고 ‘전사(warrior)’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말이다.

그리고 또 1년이 흘렀다. 네 소녀는 모든 치료를 마치고 완치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들은 병원으로 돌아왔다. 또다시 사진을 찍기 위해서였다. 이번에 소녀들의 가슴에 적힌 단어는 ‘살아남은 아이(survivor)’였다.

JOHNS HOPKINS ALL CHILDRENS HOSPITAL

에이벨린의 어머니는 폭스13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사진을 찍었을 때 아이들은 치료를 받고 있었죠”라며 ”지금 아이들이 이렇게 용감하고 건강한 소녀들이 된 것은 정말 기적적인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소녀들의 우정은 그들의 부모에게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맥킨리의 어머니는 ”같은 시기에, 같은 경험을 한 엄마들과 함께한 것은 정말 다행인 일이었어요”라고 전했다.

* 허프포스트UK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