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22일 16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22일 16시 04분 KST

미국 로젠스타인 법무차관이 '트럼프 대통령직 박탈'을 모의했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법무부 2인자.

AFP Contributor via Getty Images

로드 로젠스타인 미국 법무차관(연방 부검찰총장)이 지난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으며, 내각의 다른 인사들과 수정헌법 25조에 따라 트럼프의 대통령직을 박탈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보도는 그를 해임하고 싶어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로젠스타인의 발언은 지난해 봄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하고 기밀 정보를 러시아 인사들과 공유한 이후에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관련 발언을 잘 알고 있거나 이에 대한 구체적 내용을 담아 FBI 당국자들이 작성한 메모를 봤다는 익명의 소식통들을 통해 NYT에 전달됐다.

로젠스타인의 계획이 실제로 시행되지는 않았으나 NYT에 정보를 전달한 소식통들은 그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당시 국토안보부 장관 존 켈리(현 백악관 비서실장)을 끌어들여 수정헌법 25조에 따라 트럼프의 대통령직을 박탈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ABC뉴스에도 로젠스타인이 수정헌법 25조 발동 절차를 검토했다고 전했다. 

Mark Wilson via Getty Images

 

백악관의 혼돈을 폭로하기 위해 트럼프와의 대화를 녹음하려던 그의 계획에는 ‘도청기’가 등장한다. 코미 전 국장의 후임으로 면접에 임하게 된 FBI 관계자들에게 도청기를 소지한 채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라고 했다는 것.

 그러나 당시 그 자리에 있었던 다른 소식통은 허프포스트에 ‘도청기’에 대한 대화는 농담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 회동을 기억하고 있고, 도청기 관련 발언도 기억한다”며 ”그 발언은 비꼬는 투였으며, 실제로 대통령과의 대화를 녹음하려는 의도에 따른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반면 NYT에 등장하는 소식통들은 당시 이 제안이 진지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 NBC, 보이스오브아메리카 등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 발언이 비꼬는 투였다고 전했다.

Chip Somodevilla via Getty Images

 

로젠스타인은 직접 성명을 내고 NYT 보도를 부인했다.

그는 ”뉴욕타임스 기사는 부정확하고 사실이 틀렸다”며 ”나는 법무부에 악감정이 있으며 자신의 개인적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는 게 분명한 익명의 소식통들에 기반한 기사에는 더 이상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대통령을 대했던 내 개인적 경험에 따르면,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할 근거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로젠스타인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힌 이후 이 수사를 지휘해왔다. 로버트 뮬러 특검을 임명한 것도 바로 로젠스타인이다. 그는 특검을 해임할 법적권한을 가진 유일한 인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Rod Rosenstein Suggested Recording Trump And Invoking 25th Amendment: Report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