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1일 13시 48분 KST

민주당 시의원이 서울시에 일본제품 사용 전수조사를 요구한 이유

"진정한 광복을 위해서다."

filipefrazao via Getty Images

홍성룡(53·더불어민주당·송파3) 서울시의원은 지난달 9일 서울시청·구청, 공립학교 등에 ‘일본제 물품 사용 현황을 전수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독립운동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선열들에게 부끄러울 따름이며, 진정한 광복을 이루기 위해서 공공기관부터 솔선수범하여 나서야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서울시 기본조례 51조에 따르면 시의원이 질의한 요청은 관계기관이 10일 이내에 반드시 답변해야 한다. 기한을 맞추기 어렵다면 연장을 승인받아야 한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울시 등 각 기관은 실제 조사에 들어갔다. 각 기관 물품 담당 직원들은 구매 내역을 뽑아 제품 정보를 일일이 확인했다. 한달에 걸친 확인 결과, 일본제는 각 기관 전체 물품 중 1~2%에 불과했다.

홍 의원은 조선일보와 한 통화에서 ”허술한 조사로 일본제 비율이 낮게 나온 것”이라며 ”추석 이후 2차 조사를 요청해 일본제 물품 사용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일본이 아닌 다른 나라 브랜드 제품이더라도 제조국이 일본으로 돼 있으면 일본제로 판단하게 하는 등 상세한 기준을 담아 재조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8년 넘게 ‘독도로 본적 옮기기’ 등 시민운동을 펼치고 있다. 독도·간도역사연구소장을 맡고 있으며 독도향우회 회장, 독도 NGO 포럼 상임의장, 정동영과 통하는 사람들 상임대표를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