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21일 10시 53분 KST

앱으로 부른 심부름센터 기사가 강간을 시도했다

'범죄 경력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수원에서 거주하는 한 주부는 ‘심부름 앱’을 이용해 가구 운반을 신청했다. 잠시 뒤 집을 찾은 직원은 가구를 옮기는 대신 칼을 들었다. 저항할 경우 방에서 자고 있는 아들을 해치겠다고 협박하며 강간을 시도했다.

 

Putra Kurniawan / EyeEm via Getty Images

 

천만다행으로 미수에 그쳤다. 때마침 경비원이 폐기물 스티커 대금을 받으러 찾아왔고 범행을 저지른 A씨는 경비원을 보고 달아났다. 하지만 곧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지방법원은 특수강간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45살 A 씨에 대해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A씨가 강간 혐의 등으로 15년을 복역한 뒤 출소한 A 씨는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다는 점이다. 신상도 공개된 상태다.

심부름앱 관계자는 ‘자신들이 고용하는 게 아니라 중개만 해주기 때문에 신청자들의 범죄 경력 등을 조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실제로 사진과 주민등록증, 계좌번호 등만 올리면 바로 심부름 기사로 일할 수 있는게 현실이다.

업체와 관계당국의 뾰족한 대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당분간 이용자들은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심부름앱을 이용하든지 아니면 이용을 그만둘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