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9일 20시 15분 KST

"다 반대했다고 하더라" : 문정인 특보가 전한 '김정은 서울 방문' 성사 배경

"우려가 그만큼 큰 것 같습니다."

Handout . / Reuters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여기서 ‘가까운 시일 안에‘라는 말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에’라는 의미”라고 부연 설명했다.

만약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성사된다면, 그 자체로 역사적 사건이 된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한 전례가 없을 뿐더러 경호상 우려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이 ‘결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이날 오후 평양에서 가진 브리핑 도중 김 위원장 서울 방문이 합의문에 명시된 배경에 대해 언급했다.

″아까 제 옆자리에 앉았던 통일전선부 주요 인사와 얘기하는데, 서울 방문하는 것에 대해서 주변에서 전부 다 반대를 했답니다. 그런데 그것은 완전히 김정은 위원장의 독자적 결정이었는데 그것을 막지 못했다고 합니다. 우려가 그만큼 큰 것 같습니다.”

Pool via Getty Images

 

문 특보는 “6.15 공동선언에서 마지막 부분에 (명시된) ‘답방한다’라고 하는 그 부분 갖고 북에서 엄청나게 반대가 많았고, 그것을 가까스로 당시 김대중 대통령께서 받아냈었는데 결국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그런 맥락에서 상당히 어려운 결정을 김정은 위원장이 했고, 우리 대통령은 그걸 독력했다, 거기에서 의미가 있지 않는가 생각된다”고 문 특보는 설명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연합뉴스에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일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