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9일 10시 18분 KST

결국 이해찬 등 3당 대표는 김영남을 만나게 됐다

이 자리엔 전날 바람 맞은 안동춘 부의장도 함께 나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3당 대표는 18일 오후 3시30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 등과 만날 예정이었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에서 입법권을 행사하는 최고주권기관이다. 우리의 국회와 비슷하다.

하지만 이해찬 대표 등은 아무런 연락없이 면담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1시간쯤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은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자리를 떴다.

일정 혼선이 생긴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격’을 따진 남측 대표단이 면담을 보이콧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해찬 대표가 방북 전날 기자들에게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난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날 면담장에 나온 북측 대표는 김 위원장보다 격이 낮은 안동춘 부의장 등이었다.

실제 이해찬, 정동영, 이정미 대표는 19일 오전 10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만났다. 이 자리엔 전날 바람 맞은 안동춘 부의장도 함께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