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9월 18일 15시 41분 KST

구하라가 경찰에 출석하며 짧게 입장을 밝혔다

”누가 먼저 때렸느냐의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시비 관련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 구하라는 ”조사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오후 3시 구하라는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지난 13일 A씨를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된 지 6일 만이다. 이 기간 동안 두 사람은 각각 다른 매체를 통해 쌍방폭행일방적 폭행을 주장해 왔다.

OSEN
뉴스1
OSEN

구하라는 포토라인에 서 ”누가 먼저 때렸느냐의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추후 경찰에서 밝혀야 할 문제”라며 ”조사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전날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 임한 이유에 대해 ”디스패치에서 기사화된 구하라의 인터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폭언한 적이 있느냐”, ”무단 침입한 게 맞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사를 받으러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