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14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8일 14시 14분 KST

[남북정상회담] 북한 의장대를 사열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화보)

북한은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췄다.

Pyeongyang Press Corps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직접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의 환영을 받았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세 번째 만남인 만큼, 두 정상 내외는 포옹을 하거나 악수를 하면서 친근하게 인사를 주고 받았다.

두 정상은 조선인민군 의장대의 사열과 분열을 받았다. 의장대는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 각하를 영접하기 위해 도열했습니다”라고 복창했다. 예포 21발도 발사됐다. 모두 2000년과 2007년에 평양에서 열렸던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장면이다. 북한으로서는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춘 것이다.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미리 공수된 전용차량에 탑승해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평양 시내로 향하던 길에 문 대통령은 뒤따르던 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오픈카’로 갈아탄 뒤 도로 양측에 도열한 북한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카퍼레이드를 했다. 남북 정상의 카퍼레이드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내외가 이날 오전 청와대 관저를 떠나 평양 순안국제공항애 도착하기까지의 주요 장면들을 사진으로 모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