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13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18일 13시 40분 KST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 시내 '퍼레이드'를 했다

북한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였다.

SBS

북한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는 바로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였다.

3일 간의 남북정상회담 첫날 일정을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8일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직접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의장대를 사열한 뒤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미리 평양으로 공수된 전용차량에 탑승했다. 김 위원장 부부도 별도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그러나 예상 도착시간이 지났음에도 문 대통령의 전용차는 백화원 영빈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모두가 문 대통령 내외의 행방에 관심이 쏠렸을 때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나란히 탑승한 ‘무개차(오픈카)’가 등장했다. 문 대통령이 ‘상석’인 오른쪽 뒷좌석에, 김 위원장이 왼편에 앉아있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 직후인 11시40분경 브리핑에서 ”백화원 초대소까지 오는 과정에 시간이 길어진 것은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고, 그리고 아마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서 연도에서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에도 카퍼레이드가 있었지만, 당시 노 대통령과 함께 탑승한 이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이었다. 

SBS

 

오후 1시에 공개된 녹화영상을 보면, 문 대통령 내외가 탑승한 차량 행렬이 평양 시내를 지나는 동안, 수천여명의 북한 주민들은 길가 양쪽에 나란히 서서 인공기와 한반도기, 꽃을 흔들며 ”조국통일!”을 외쳤다.

문 대통령은 창문을 열고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었고, 곧이어 차에서 내렸다. 뒤따르던 차에 타고 있던 김 위원장도 동시에 하차해 문 대통령과 함께 북한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곧 무개차(오픈카)에 함께 탑승한 채 이동했다. 오른편에 선 문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환호에 답했고, 김 위원장도 나란히 박수와 손짓으로 환영 인파에 화답했다. 간간이 서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카퍼레이드는 여명거리 등 평양 시내 주요 지점들을 지나는 동안 계속됐다. 문 대통령은 이동하는 내내 오른쪽 손을 흔들었다. 

문 대통령은 옥류관에서 수행단과 별도 오찬을 가진 뒤 오후 3시30분부터 김 위원장과 첫 번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 일행은 평양 대동강 구역에 위치한 북한 최대 어린이 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고, 북한 작곡가 김원균의 이름을 딴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

같은 시각 방북단에 동행한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상임위원장과 만나며,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만나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오후 정상회담이 끝난 후에는 환영 예술공연 관람, 환영만찬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틀째인 19일에는 두 번째 정상회담에 이어 오찬, 평양 주요 시설 참관, 환송 만찬 등이 예정되어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오후에도 회담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개선·발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중재·촉진 △남북간 군사적 긴장 및 전쟁위험 종식 등을 김 위원장과 논의할 계획이다.

Photo gallery남북정상회담 첫날 오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