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09시 48분 KST

북 노동신문이 이례적으로 남측 방문을 '사전보도'했다

과거 북 매체들은 남측의 방문 이후에 소식을 알렸다

북한 매체들도 남북정상회담 보도를 위해 아침부터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 북 로동신문은 18일 발행된 신문 1면에 남북정상회담을 알리며 ”북남수뇌상봉을 위해 남조선 문재인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 기사에서 로동신문은 “역사적인 북남수뇌상봉을 위하여 18일부터 20일까지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게 된다”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의 이행으로 되는 이번 평양수뇌상봉은 새로운 역사를 펼쳐가는 북남관계의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는 중대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북한 매체들은 지난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각각 도착한 이후에 정상회담 소식을 알렸으나 올해는 남측의 도착 전부터 사전보도를 했다. 과거와는 달라진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