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09시 42분 KST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가 경찰에 출석하며 한 말

얼굴을 가리지 않고, 언론에 공개했던 상처 부위에는 반창고를 붙였다.

OSEN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상처 사진과 진단서 등을 공개한 가운데, A씨가 경찰에 출석하며 ‘쌍방폭행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17일 저녁, A씨는 자신의 변호인과 함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A씨는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얼굴을 가리지는 않았고, 언론에 공개했던 상처 부위에는 반창고를 붙이고 나타났다. ”미디어에 얼굴이 노출돼도 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 임한 이유에 대해 ”디스패치에서 기사화된 구하라의 인터뷰는 사실이 아니다.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출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먼저 때린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했고, ”폭언한 적이 있느냐”, ”무단 침입한 게 맞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A씨는 약 4시간 정도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변호사와 함께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