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8일 09시 19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으로 출발했다

10시에 도착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9월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 이 전용기에는 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이상 정당)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가수 지코와 에일리 등 특별수행원단도 함께 탑승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6분쯤 관저에서 나와 직원들의 환송을 받았다. 도열한 청 직원 사이를 걸어가면서 손을 흔들며 ‘고맙습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출발 전 따로 전한 대국민 메시지는 없었다. 윤영찬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성남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며, 오전 10시쯤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